행복한교회
목회칼럼
홈 > 행복카페 > 목회칼럼
조회 수 : 168
2017.04.28 (13:05:04)

조지 베브리 쉐아(Georage B. Shea)라는 복음 성가 가수의 간증입니다.


1931년 미국의 보험회사에서 일하던 그는 라디오 공개방송에서 노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그가 들려준 저음의 바리톤은 방송을 통해 전 미국 국민에게 울려 퍼졌고, 노래에 매료된 사람들은 그에게 끝없는 박수갈채를 보냈습니다.

갑자기 그는 유명 스타가 되었고 여러 방송사에서 끊임없는 계약제의가 들어왔습니다.

앞으로 그의 인생은 출세와 돈이 보장된 스타의 길을 걷게 된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마음에는 왠지 기쁨보다는 두려움이 밀려 왔습니다.

그래서 그는 머리 숙여 기도했습니다.

그가 기도하던 시간에 그의 어머니는 사랑하는 아들에게 조그마한 쪽지를 주었습니다.

종이에는 어머니가 자주 애송하던 밀러 부인의 성시가 쓰여 있었습니다.

그는 성시를 조용히 읽다가 감동을 받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리고 마음에서 울려나오는 멜로디를 종이에 써내려갔습니다.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이 세상 부귀와 바꿀 수 없네 영 죽을 내 대신 돌아가신 그 놀라운 사랑 잊지 못해 세상 즐거움 다 버리고 세상 자랑 다 버렸네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예수밖에는 없네


1983년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에서 그가 이 찬양을 했을 때 수많은 사람들이 일어나 박수갈채를 보냈습니다.

박수가 끝난 후 그가 남긴 한 마디는 모든 사람들을 숙연케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러나 나는 여러분이 주신 박수갈채와 그리스도를 바꾸지 않겠습니다.”

 

예수님이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선물임을 마음에 간직하고, 늘 겸손히 주님을 찬양하며 증거하는 삶을 살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Selected 주 예수보다 귀한 것은 없네
happych
168 2017-04-28
1 오늘도 행복하게
happych
224 2017-02-0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