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교회
목회칼럼
홈 > 행복카페 > 목회칼럼
조회 수 : 223
2017.02.04 (12:41:47)

어느 나무꾼이 산에 나무를 하러 갔습니다. 칡넝쿨을 거두려고 붙들었는데, 그것이 하필 그늘에서 자고 있던 호랑이 꼬리였습니다.

잠자는 호랑이를 건드린 나무꾼은 깜짝놀라 나무 위로 올라갔습니다. 화가 난 호랑이는 나무를 마구 흔들었습니다.

나무꾼은 놀라서 그만 손을 놓아 나무에서 추락했는데, 떨어진 곳이 하필 호랑이 등이었습니다.

이번에는 호랑이가 놀라 몸을 흔들었고, 나무꾼은 호랑이 등에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썼습니다.

호랑이는 나무꾼을 떨어뜨리기 위하여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나무꾼은 살기 위해서 사력을 다해 호랑이 등을 더 꽉 껴안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농부가 무더운 여름에 밭에서 일하다가 이 광경을 보고는 불평을 합니다.

나는 평생 땀 흘려 일하면서 사는데, 어떤놈은 팔자가 좋아서 빈둥빈둥 놀면서 호랑이 등만 타고 다니는가?”

농부는 죽기 아니면 살기로, 호랑이 등을 붙들고 있는 나무꾼을 부러워 했습니다.


때로 남들을 보면 다 행복해 보이고, 나만 고생하는 것 같습니다.

나는 뜨거운 뙤약볕에서 일을 하고, 남들은 호랑이 등을 타고 신선 놀음을 하는 듯합니다.

그러나, 실상을 알고보면 사람 사는 것이 거의 비슷합니다.

나와 똑같은 고민을 하고 나와 똑같은 외로움속에서 몸부림을 칩니다.


찰리 체프린은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라고 한 적이 있습니다.

나에게만 아픔이 있는 것이 아니라 실상을 들어가 보면 누구에게나 아픔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사랑하시며, 그 사랑하는 자들에게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게 하시는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사실이 얼마나 위로와 힘이 되는지요.

비교해서 불행하지 말고 내게 있는 것으로 기뻐하고, 감사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인생은 희극처럼 살아도 짧은 시간입니다. 오늘도 주님안에서 믿음으로 기분좋게 사는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2 주 예수보다 귀한 것은 없네
happych
168 2017-04-28
Selected 오늘도 행복하게
happych
223 2017-02-04
Tag List